美 철강지대 ‘텃밭’ 보선서 공화당 패배…중간선거도 ‘빨간불’

민주당 연방검사 출신 30대 ‘정치신예’ 승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 공화당의 ‘텃밭’인 펜실베이니아주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공화당을 제치고 승기를 잡았다. 이 지역은 ‘철강 도시’ 피츠버그 지역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뒷받침한 곳이기도 하다. 이 지역의 민심마저 민주당 쪽으로 기울면서 공화당은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낙관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연방하원 제18선거구의 개표가 마감된 가운데 민주당 코너 램(사진) 후보는 49.8%의 득표율을 기록해 공화당 릭 서콘 후보(49.6%)에 0.2%포인트 앞섰다. 연방검사 출신의 ‘정치 신예’ 램 후보가 주 의원 4선을 지낸 공화당 서콘 후보를 밀어낸 것이다. 

[사진=AP 연합뉴스]

민주당 램 후보는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걸렸지만 우리는 해냈다. 여러분이 해냈다”고 승리를 선언했다. 램 후보는 현 민주당 기조와 차별화하는 중도노선을 취하면서 펜실베이니아의 중도층을 공략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이번 선거는 9개월짜리 의석을 놓고 벌인 경쟁에 불과하지만, 정치적 의미는 상당하다.

이 지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1월 대선에서 20%포인트 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곳이다. 피츠버그를 낀 대표적인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업지대)로, 트럼프 지지층을 상징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철강 노동자를 초청해 수입산 철강 관세 명령에 서명하고 곧바로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지원유세에 나서는 등 상당한 공을 들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선거 결과가 공화당의 패배로 끝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은 지난해 12월 ‘보수 텃밭’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패배를 당한 지 석 달 만에 또 한 번 충격을 받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민주당의 이번 승리는 올해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공화당에 불길한 징표”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저조한 지지율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 지지율은 30%대에 머물고 있다. 40%를 넘지 못하는 지지율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유세가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