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MB 검찰 수사, 청와대 개입 없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고 다시한번 밝혔다. 청와대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을 하지도 않는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라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자체 판단과 자체 조사, 수사 결과에 맡기는 것이다”며 “청와대가 거기에 대해 개입할 여지도 없고, 개입을 하지도 않겠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는 당일인 지난 14일에도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오전 9시 20분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고 이날 오전 귀가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