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베이스 손태진과 발라드 장인 윤종신의 만남

-‘잠든 그대’ 18일 공개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크로스오버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의 감성 베이스 손태진이 첫 솔로 싱글 발표를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손태진은 15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을 통해 “JTBC ‘팬텀싱어’ 시즌 1 이후 첫 솔로 음원이기에 고민이 많았고 조심스러웠다. 팬분들이 오래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셨는데, ‘잠든 그대’가 그 기대에 조금이나마 부응할 수 있는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곡 ‘잠든 그대’는 윤종신이 작사, 작곡한 크로스오버(두 장르 이상이 융합된 새로운 음악 장르)로, 서정적인 멜로디와 가사가 돋보이는 윤종신의 발라드 요소와 부드러운 저음이 강점인 손태진의 성악적인 요소가 조화를 이룬 노래다. 


손태진은 “미스틱에서 크로스오버 음악을 하기에 앞서 윤종신 프로듀서와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작업실에서 2~3시간 동안 여러 장르의 음악만 듣기도 했다”며 “어느 날 윤종신 프로듀서가 ‘이거 들어봐, 너꺼야’라고 연락이 와서 바로 들었는데, ‘너꺼야’라고 하셨던 이유를 알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윤종신 프로듀서는 ‘팬텀싱어’ 때부터 제 톤이 따뜻하다는 얘기를 많이 해주셨다. 그리고 그 톤으로 사람들에게 스토리(가사)를 전달하는 것을 강조했다”며 “신곡 ‘잠든 그대’는 저의 성악적인 요소와 윤종신 프로듀서의 가요적인 요소를 적절히 섞어 제일 매력적인 색깔을 찾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손태진은 ‘팬텀 싱어’ 초대우승팀인 4인조 포르테 디 콰트로 멤버로, 지금까지 두 장의 앨범 발매와 전국투어 개최, 일본 진출 등 활발한 그룹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그룹 음악에서는 완벽한 하모니에 초점을 맞췄다면, 솔로 활동할 때는 저만의 장점과 매력이 돋보일 수 있는 음악을 하려고 한다”며 “클래식이 아닌 다른 장르에도 관심이 많다. 저의 음악과 목소리를 알리기 위해 후회없이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송 초반부터 지금까지 저를 아낌없이 응원해준 많은 팬분들에게 ‘항상 감사드립니다’고 전하고 싶다”며 “저에게 자신감을 불어 넣어준 분들 덕분에 음원도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손태진의 따뜻한 음색과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신곡 ‘잠든 그대’는 18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24~25일에는 양일간 서울 코엑스 아티움에서 첫 솔로 콘서트 ‘Fw: I am’을 열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