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오늘 방미…16일 설리번 장관대행과 회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 국무장관이 전격 경질 및 교체되는 사태가 발생했음에도 불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핵ㆍ통상 등 한미 양국간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한다.

강 장관은 16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의 부임 전까지 국무장관을 대행하고 있는 존 설리번 미국 국무부 부겸 장관대행과 회담한다. 당초 강 장관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하면서 일정이 변경됐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한미 간 북핵, 동맹, 경제 통상 등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 현 상황에서, 미국 내 인사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인식을 한미 양측이 공유했으며, 미측은 외교장관이 예정대로 방미하기를 희망해왔다”면서 “이에 따라 외교장관 방미를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2박3일 간의 이번 방문에서 미국 측과 최근 급진전된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미ㆍ남북정상회담 방안에 대해 협의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최근 미국의 보호무역 조치를 포함한 경제·통상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 의회 상ㆍ하원 주요 인사 등과 면담을 통해 한미동맹 관계 강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등에 대한 미 의회 차원에서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방미 기간 강 장관과 새로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국장과의 회동이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하지만 정식 의회 인준 전이라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