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대모산 ‘숲속여행’ 프로그램 진행

-3월~12월, 1일 4회, 숲 해설가와 함께 대모산 둘레길 걷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직무대리 주윤중)는 3월부터 12월까지 매일 4회씩 대모산 숲속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02년부터 운영된 ‘숲속여행’은 일원동 대모산을 숲 해설가와 함께 돌아보고 자연을 체험하는 것으로, 지난해에만 5000여 명 이상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 있는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대모산 숲길 2km를 2시간 동안 오르며 숲 해설가의 설명을 통해 생태환경과 역사, 문화를 배우게 된다. 프로그램은 오전 10시~오후 12시 3회, 오후 2시~오후 4시 1회씩 진행되며 참가자 15~20명을 한 그룹으로 숲 해설가가 배정된다.

어린이 숲속여행체

활동 중인 숲 해설가는 모두 5명으로 전문 교육기관을 이수한 전문 인력이다. 이들은 참가자들에게 ▷대모산의 역사와 문화 ▷나무와 풀의 차이점 ▷폐비닐과 토양 오염 등 자연생태에 대해 이야기한다.

숲 해설 외에도 참가들은 ▷나무 나이테 관찰하기 ▷꽃과 나무 열매 보기 ▷청진기로 나무소리 듣기 등 다양한 숲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코스는 ‘자연학습공원’에서 시작해 ‘실로암 약수터’에 이르는 제1코스와 ‘옛약수터’까지 걷는 제2코스가 있다. 이 밖에도 계절과 참가자 나이에 맞게 체험코스를 수시로 조정해 참여자의 편의를 최대한 돕고 있다.

참가 희망자는 인터넷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사이트(yeyak.seoul.g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강남구청 공원녹지과로 문의하면 된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