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홈앤쇼핑 채용비리’ 대표이사 등 2명 기소의견 송치

-지원자 10명에게 가점ㆍ재응시 기회 부여
- 신사옥 건설업체 입찰 비리 의혹은 ’혐의없음’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중소기업 제품 전문 TV홈쇼핑인 ‘홈앤쇼핑’의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강남훈 대표이사 등 2명이 결국 검찰에 넘겨진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강 대표와 당시 인사팀장 여모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1년 10월과 2013년 12월 홈앤쇼핑 공채 1ㆍ2기 채용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부 지원자들을 위해 서류전형 심사 과정에서 임의로 가점을 부여하거나 인ㆍ적성 검사 재응시 기회를 부여해 10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지원자 10명은 서류전형에서 합격선에 못 미치는 점수를 받았으나 ‘중소기업우대’, ‘인사조정’ 항목으로 10∼20점에 달하는 가점을 부여받아 서류전형에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가점들은 채용공고 단계에서 공지되지 않았을뿐더러 심사 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별도 증빙서류도 제출받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공채 2기의 인적성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3명은 각자 다른날 재검사 기회를 받아 면접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특혜를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일부 지원자의 경우 중소기업 중앙회 임원인 아버지가 이 씨에게 취업을 청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강 대표는 “중소기업 임원 등으로부터 추천을 받고 인사재량권 내에서 가점을 부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단순히 추천받은거 넘어서서 점수 조작이라는 없던 가점을 추가해 서류심사 공정성ㆍ객관성ㆍ합리성이 결여돼 인사재량권을 벗어난 게 명백하다”고 밝혔다.

한편 강 대표가 2014년 12월 홈앤쇼핑 신사옥 건설업체 입찰과정에서 회사에 174억 상당의 손해를 입혔다는 혐의에 관련해 경찰은 품질의 하한선을 정한 ‘최저가 입찰제’에 따라 선정된 것으로 확인해 불기소(혐의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홈앤쇼핑이 2015년 1월 신사옥 시공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보다 180억원 가량 낮은 입찰가를 써낸 대림산업을 떨어뜨린 점이 의심스럽다고 보고 지난해 10월 홈앤쇼핑 본사를 한 차례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후 채용비리 정황도 포착해 홈앤쇼핑 본사를 다시 압수수색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