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빅데이터ㆍ인공지능으로 국민생활문제 해결

- 14일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 수립
- 올해 선도사업에 140억원 투입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과학기술을 활용해 생활주변 문제를 사전에 예측하고 문제 발생 때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체계가 강화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을 제34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심의를 거쳐 수립했다.

임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가과학기술심의회를 주재하고 있다.[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선, 빅데이터 기반으로 국내외 이슈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이슈 탐지ㆍ추적ㆍ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다. 예측된 문제에 대해서는 예비연구를 하고 문제별 중점대응 연구기관을 지정해 운영함으로써 실제 문제 해결을 위한 체계도 갖출 예정이다.

연구개발(R&D) 전 과정에 국민 참여도 확대한다. 전문가, 제품ㆍ서비스 공급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R&D 과제 기획에 참여한다. R&D 전 과정에서 최종 수요자 의견을 반영하고 현장 사전 적용을 위한 ‘한국형 리빙랩 운영 모델’도 개발한다.

R&D 관리체계는 문제해결 중심으로 개선된다. 기술 환경, 제도 변화 등에 유동적으로 대응하는 ‘무빙타겟형’ 관리를 활성화하고 경제적 가치 중심의 성과지표에서 벗어나 사회적, 환경적 가치 위주의 질적 성과지표 활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또,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신종 감염병, 지진 등 국민생활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긴급대응연구’ 지원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국민생활연구가 현장에 뿌리내리도록 돕고자 국민생활연구 지원 전담조직으로 ‘국민생활연구지원센터(가칭)’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에 올해 약 140억원을 투입하고 구체적 사업계획을 다음달 중 확정, 공고한다.

국민생활연구를 환경부, 산업부 등 범부처로 확산하기 위한 ‘과학기술기반 국민생활문제 해결 종합계획’도 상반기 중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은 과학기술이 실험실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국민 삶의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