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公, ‘테마여행’에서 한국관광의 길을 찾는다

문화콘텐츠 민관-외국기업 마켓플레이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9~22일 해외 여행업자 및 언론인 90명이 참가하는 ‘2018 한국테마관광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전통시장, 공연, 이벤트 등 7개 한국 테마관광* 해외 상품화와 홍보를 위해 마련되었으며, 일본, 중국, 대만 등 방한 주력시장 및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성장시장 6개국에서 90여명의 여행업자와 언론인이 한국을 찾을 예정이다.

한국 테마 관광 7개는 공연, 전통시장, 스포츠, 크루즈, 이벤트, 음식, 이색체험이다.

▶지난해 서울에서 열린 ‘테마관광 트래블마트’ 행사장 전경

참가자들은 서울과 수원, 전주, 단양, 광주 등 전국을 방문하여 한국의 대표적 테마관광 콘텐츠를 체험하고 자국에서의 관광 상품화를 모색할 예정이다. 전주남부시장, 광주 1913송정역시장 등 지방 전통시장과 대학로 공연, 단양 패러글라이딩 등 문화-스포츠 콘텐츠 뿐 아니라, 수원 전통주 갤러리, 서울 설화수 플래그샵 등 이색적인 테마 상품들도 체험한다.

오는 20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에서는 메인이벤트때엔 해외 여행업자 및 언론인 외에도 테마관광 연관 국내 공연사, 관광시설, 기획사, 여행사 등 국내 37개 기관 80여명도 함께 참가한다.

‘난타’, ‘점프’, ‘당신만이’ 등 상설 넌버벌 및 대학로 외국어자막 뮤지컬 공연사,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리조트 등 관광 시설, 세계적 전자댄스뮤직페스티벌 ‘월드 클럽돔코리아(World Club Dome Korea)’ 등 국제이벤트 기획사, 전통주갤러리, 뮤직킹, 설화수 등 이색콘텐츠 업체 등이 우리의 테마를 자랑하는 시간이다.

국내 기관들은 해외 여행업자 등을 대상으로 홍보 설명회, 1:1 비즈니스 상담회, 전시체험 홍보관 운영 및 특별 공연 등 다채로운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광주광역시, 전라북도, 전라남도 3개 광역지자체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홍보설명회도 열린다.

한국관광공사 정진수 테마상품팀장은 “테마관광 콘텐츠 홍보를 위해 지난달 7인조 인기 아이돌그룹 ‘비투비(BTOB)’를 홍보대사로 임명하고 ‘7인 7색 한국여행’을 주제로 한 자료집 배포 등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전라도 등 지역 테마관광상품 개발 촉진과 함께 질적 성장 기반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