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혁·최주환 쾅쾅!…임창용 울렸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두산 베어스가 김민혁과 차주환의 홈런포를 앞세워 시범경기 첫 승을 거뒀다.

두산은 14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에서 KIA를 5-2로 꺾었다.

선취점은 KIA 이적생 듀오가 만들었다. LG 트윈스에서 방출된 뒤 KIA에 입단한 정성훈이 0-0이던 3회 1사 후 좌익수 쪽2루타를 쳤고, 2차 드래프트로 KIA 유니폼을 이은 유민상이 2사 2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쳤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하지만 경기 중반 두산이 홈런포로 전세를 뒤집었다. 0-1로 뒤진 6회 1사 1루에서 김민혁이 임창용의 시속 138㎞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두산은 2사 후 류지혁의 좌중월 2루타로 다시 기회를 잡았고, 최주환이 임창용의 시속 139㎞ 직구를 밀어쳐 좌중월 투런포를 쐈다.

임창용은 1이닝 3피안타 2피홈런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