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경 한의사, 국민약골 이윤석을 건강체질로 바꾼 비결은 ‘이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인 이윤석의 아내인 김수경 한의사가 국민약골의 대표주자인 남편의 체질을 바꾼 비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목요특강’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수경 한의사는 ‘내 몸을 살리는 보약 밥상’이라는 주제로 경연을 펼쳤다.

김수경 한의사는 “약은 치료를 돕기만 하는 것으로 습관의 병은 습관을 바꿔야 고칠수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오유경 아나운서는 “남편이신 이윤석 씨가 원래 약골이었는데 밥상으로 몸을 바꿨다고 들었다”고 묻자 김수경은 “남편 이윤석을 바꾼 건 정말 밥상이었다”고 답했다. 

[사진=한때 국민약골 대표주자로 통하던 방송인 이윤석(왼쪽)의 체질을 바꾼 사연을 공개한 아내 김수경 한의사.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목요특강’화면 캡처.]

그때 이윤석이 깜짝 등장해 “아내를 만난 뒤 몸이 변했다. 처음으로 살도 쪘다”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이윤석은 “과민성 대장 병도 있었고, 루마티스 관절염도 있었다. 아내 수경을 만난 뒤 몸에 있던 모든 병을 고쳤다”고 아내 김수경 한의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본 강의에 들어가자 김수경은 “우리 부부가 너무 몸이 허약해서 어른들이 약을 많이 선물해주셨다”며 결혼 초기 웃픈 사연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김수경은 “난 친정 어머니에게 아픈 손가락이었다. 그런데 시댁에 가니 나보다 더 아픈 손가락인 남편 이윤석이 있었다”고해 좌중의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김수경은 교통사고로 인한 허리 디스크로 아이를 가질 생각은 꿈도 못 꿨다며 후유증으로 인해 한의사도 그만 뒀며 힘겨웠던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이어 “전국을 다니며 치료를 받았지만 치료를 받을 때만 좋아지고 시간이 지나면 다시 몸이 나빠졌다”면서 “그러던 중 지금의 스승인 분이 ‘음식을 바꿔보라’고 하더라. 식단을 바꾸고 시간이 지나자 몸의 가벼움을 느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수경은 “음식을 바꾸고 내 몸이 좋아져 이 좋은 걸 남편 이윤석에게도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유에 대해 “결혼하고 나서 남편이 몸이 안 좋았다. 나는 병원에서 일을 마치고 집에 오면 또 환자와 마주해야 했다”며 당시 이윤석의 건강 상태에 대해 밝혔다.

식단 문제로 남편 이윤석과 자주 싸웠다는 김수경은 “남편에게 ‘건강하게 오래 함께 살고 싶다’고 했는데, 남편이 ‘난 짧게 살더라도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해 패널들은 웃게 했다.

이날 국민약골 이윤석의 체질개선 프로젝트가 방송되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이날 주요 포털 실검 키워드로 오르내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