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성폭행 의혹 전면부인…가요계로 불똥 튄 ‘미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김흥국(59)이 여성 보험설계사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인해 김흥국은 오늘(15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 1위에 올라 있다.

전날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에 따르면 30대 보험설계사 A씨는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고, 2016년 11월 김씨와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었다고 했다. 술에서 깨어 났을 땐 알몸 상태였고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성추문에 연루된 가수 김흥극. [사진=OSEN]

A씨는 MBN과 인터뷰에서 김흥국에게 문제를 제기하자 “기억 안 날 수가 없다.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제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씨 측 관계자는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인물과 만나 술을 마신 것은 사실이지만 성추행이나 성폭행은 없었다.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 공간에서는 김씨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식 보도와 SNS글이 늘고 있어 가뜩이나 힘든 가족들에게 또 다른 고통을 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