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조 채용 인원 확대, 1년여간 55명 신규채용

두달만에 20명 신규채용, 지역일자리 창출 앞장

장애인 고용 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에도 한몫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대선주조가 채용 인원을 늘리며 얼어붙은 부산지역 취업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대선주조(조우현 대표)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년2개월간 채용한 신입사원 수가 총 55명이라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사무직과 생산직에 각 17명과 18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 사무직 4명, 생산직 16명을 추가로 선발하며 채용 인원을 대폭 확대한 것이다.

이는 지난해 1월 대선주조가 알코올 도수 16.9도 대선을 출시하며 지역 소주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데서 기인했다. 가파른 상승세를 타던 대선은 출시 1년만인 지난 1월 부산 소주시장 업소점유율 64.8%를 달성했으며, 2월말 기준 누적판매량 8000만병을 돌파해 관련업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실적 호조를 보이며 올해 들어 두달여만에 20명을 채용한 대선주조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채용을 늘려갈 계획이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2월 실업자는 126만5000명으로 전월 대비 24만5000명(0.9%) 증가했으며 그 중에서도 부산ㆍ대구ㆍ울산 등 영남지역 실업률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얼어붙은 고용시장 불황으로 취업이 어려운 구직자들을 위해 대선주조는 일자리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역에서 얻은 이익을 지역 발전에 환원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올해로 창립 88주년을 맞은 대선주조는 지역민들의 상생 파트너로써 지역과 동반 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채용 확대를 결정했다.

대선주조가 일자리를 대폭 늘리자 지역 청년구직자들은 이를 매우 반기고 있는 분위기다. 대선주조는 지난해 열린 ‘2017년 희망이음 프로젝트’에서 ‘대학생이 뽑은 우리지역 일하고 싶은 기업’으로 선정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바 있다.

대선주조는 단순히 일자리 확대뿐만 아니라 장애인 채용에도 앞장서며 고용 인식개선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8월 대선주조는 장애인 사이클 선수와 일과 운동을 병행하는 통합직무 형태로 고용계약을 맺었다.

기업이 장애인 스포츠 선수의 훈련을 지원하는 경우는 많지만, 이처럼 직원으로 직접 고용해 업무에 투입시키는 사례는 대선주조가 처음이다. 해당 직원은 오전 동안 대선주조에서 근무하고 오후에는 사이클 훈련을 하고 있다.

대선주조는 장애인 고용 친화적 사회분위기 조성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산시장 감사패를 수상하기도 했다. 대선주조는 앞으로도 장애인 채용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대선주조 조우현 대표는 “그동안 대선이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일자리 확대를 통해 성원에 보답하려 한다”며 “새로운 인재들을 꾸준히 고용해 지역 취업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