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또 LNG운반선 2척 수주…실적 ‘청신호’

-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 약 3.7억달러 수주
- 올해 전세계 발주 LNG운반선 14척 중 대우조선 가장 많은 6척 수주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연이은 LNG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일감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규모는 약 3억7000만달러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1년 상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천연가스 추진 LNG운반선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34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 (ME-GI엔진)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Full Re-liquefaction System)가 탑재된다. 이에 따라 기존 LNG운반선에 비해 연료 효율은 30% 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출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실적에 긍정적인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발표한 ‘2017년 잠정실적’을 통해 6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2척의 LNG운반선을 인도한데 이어 올해도 20척의 LNG운반선을 인도해 이를 바탕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클락슨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14척의 LNG운반선 중 한국조선소가 무려 13척을 수주했으며, 그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6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43%를 가져왔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6척, VLCC 5척, 특수선 1척 등 총 12척 약 15억5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달러의 21.2%를 달성했으며, 작년 같은 기간 (4척, 5억2000만달러) 대비 수주량이 3배 늘어났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익성이 가장 좋은 LNG운반선 발주가 이어지고 있어 재무건전성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재무구조 및 생산체계가 안정화에 들어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