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시스템즈, 베트남 공장증설…年2000억원 매출 목표

- 하노이 근교 4500평 규모 박닌공장 증설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동원시스템즈가 베트남 박닌공장 증설을 완료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동원시스템즈는 15일 베트남 박닌공장에서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사장과 베트남 계열사 TTPㆍMVP의 조정국 대표를 비롯해, 박닌성 주정부, 대사관, KOTRA 등 지역 기관 및 주요거래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국내 최대 종합포장재사 동원시스템즈가 베트남 박닌공장 증설을 완료하고 가동을 시작한다.]

동원시스템즈는 지난해 9월 약 1000만달러를 투자해 박닌공장 증설에 나섰고, 약 6개월의 공사 끝에 1만4800㎡(약4500평) 규모의 증설을 완료했다. 이곳에서는 유니레버와 P&G 등 200여개 거래처의 다양한 연포장재와 페트(PET) 등을 생산하게 된다.

박닌 지역은 베트남 북부 대표도시인 하노이 근교에 위치하고 있다. 동원시스템즈는 기존 베트남 남부 대도시 호치민에 위치한 연매출 1000억원 규모의 사업장에 이어, 북부에도 대규모 공장을 운영함으로써 베트남, 나아가 아시아 전역에 효율적으로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또 베트남 생산능력 확대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 원가경쟁력이 더욱 강화됐다.

조점근 사장은 “베트남은 지난해 6.8%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정도로 성장성이 뛰어난 시장”이라며 “박닌공장 준공을 발판으로 베트남 내수뿐 아니라, 아시아국가들에 대한 수출을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1000억원 수준인 베트남 연매출을 향후 3년 내 2000억원대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