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보쉬코리아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봄 맞이 차량 관리 캠페인’ 선보여

- 오는 31일까지 차량 무상 점검 및 페이스북 응모 이벤트 개최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글로벌 공급 기업 보쉬의 한국 내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가 봄철 더욱 급증하는 미세먼지와 황사를 대비해 오는 31일까지 ‘봄 맞이 차량 관리 캠페인’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미세먼지와 황사가 급증하는 봄철을 맞이해 자칫 소홀하기 쉬운 에어컨과 히터 필터(캐빈 필터) 점검의 중요성을 알리고 차량 무상 점검 및 다양한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운행을 도모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캠페인은 전국 220개 보쉬카서비스(BCS)에서 차량 점검 후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페이스북 페이지 응모 이벤트에 참여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전국 보쉬카서비스(BCS)에서 차량 점검 후 점검 인증 사진과 함께 방문한 BCS 지점 및 방문 일자를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38만원 상당의 고급 차량용 블랙박스를 제공한다.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된 이벤트 게시물을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보쉬의 활성탄 캐빈 필터를 제공한다.

이벤트 당첨자는 다음달 6일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세계 최대 독립 정비 체인 중 하나인 보쉬카서비스(BCS) 정비 전문가들에 따르면 에어컨/히터 필터는 수명이 다하면 차량 실내로 유입되는 외부의 꽃가루, 매연, 미세먼지 등의 유해물질을 제대로 거르지 못해 악취는 물론 곰팡이가 번식,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등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 따라서 1만~1만5000㎞ 운행 후 에어컨/히터 필터를 교체하거나 엔진 오일처럼 계절이 바뀔 때마다 점검할 것을 권장한다.

특히 미세먼지나 황사가 급증하는 계절에는 공기질이 4배 이상 나빠지므로 에어컨/히터 필터 상태 점검 및 교체 빈도수를 높여주는 것이 좋다. 또 필터를 선택할 때는 여과 성능은 물론 OIT(Octylisothiazolinone, 옥타이리소시아콜론) 성분 등 인체에 해를 줄 수 있는 인위적인 화학약품 등이 추가되었는지를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