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서 학생들 동맹휴업 행진··· “총기 규제하라”

총기 반대 시위
14알 미 백악관 앞에서 총기 반대 시위에 나선 고교생들

미국 전역에서 고교생들을 중심으로 강력한 총기 규제를 요구하는 동맹휴업(워크아웃) 행진이 펼쳐졌다.

14일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이날 행진은 지난달 14일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참사 이후 한 달을 맞아 총기 규제 목소리를 높이고자 기획됐다.

뉴욕·메릴랜드 주 등지에서 동부시간 오전 10시에 맞춰 행진이 시작됐고 중부와 중서부·서부 시간대에 맞춰 각각 10시에 동맹휴업 행진을 했다.워싱턴포스트(WP)는 수천 명의 학생들이 같은 시간대에 거리로 몰려나왔다고 전했다.학생들은 최소한 17분 간 교실 밖으로 나와 구호를 외치거나 행진했다고 CNN은 전했다. 플로리다 참사에서 희생된 17명을 기리기 위한 것이다.

CNN은 “고교생들의 전국적인 동맹휴업은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 라과디아 고교에 다니는 케이트 휘트먼은 CNN에 “이건 좌우 대립과 같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다. 공중의 안전과 관련된 문제”라면서 “우리들은 모두 여기에 있다. 오랫동안 어른들이 미처 깨닫지 못한 어떤 것을 주장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이날 동맹휴업 행진에서 참가한 학생들은 크게 세 가지 요구를 내걸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첫째 모든 공격용 무기의 판매 금지, 둘째 총기 판매에 앞서 광범위한 구매자 전력 조회의 제도화, 세째 공격성과 폭력성을 보인 총기 소지자에 대해 법원이 총기를 회수할 수 있도록 하는 총기폭력 규제법안 등이다.앞서 딕스스포굿즈, 월마트, 크로거 등 미국 내 3대 총기 유통업체는 총기 구매 제한 연령을 18세 미만에서 21세 미만으로 상향하고 일부 공격용 무기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플로리다 주에서는 의회 발의로 총기 구매 제한 연령을 상한하고 훈련받은 일부 교사 및 교직원의 교내 총기 소지를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총격 참사를 겪은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 재학생 샘 제이프는 “어디를 가나 학생들의 물결이다. 우리가 혼자가 아니란 걸 보여줬다”면서 강한 연대감을 표시했다.

뉴저지 호보켄의 학생들은 “우리는 총탄 없는 구역(불릿프리존)을 원한다”, “초크 낫 글록스(분필로 권총의 일종인 글록스는 아니라고 써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경찰차량 에스코트를 받은 메릴랜드의 몽고메리 블레어 고교 학생들은 메트로 스테이션에서 백악관행 열차에 탑승하기도 했다백악관 앞에서도 “우린 변화를 원한다”를 외치는 학생들의 모습이 보였다.

해외에서도 이날 동맹휴업에 동참했다.

이스라엘의 한 학생은 트위터에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비극”이라고 트위터에 올리며 동맹휴업에 동참한 사실을 전했다. 영국에서도 일부 학생들이 동참했다.

반대로 총기 소지의 자유를 주장한 학생들도 있었다.

미시간 주의 ‘영 리퍼블리컨’(젊은 공화당원) 회원들은 미시간 주 라피어 고교에서 동맹휴업에 나서지 않고 따로 모임을 가졌다.이들은 “총기 구매 제한 연령을 21세로 높이는 것에 반대한다. 총이 문제가 아니라 사람이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