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충남지사 예비 후보직 사퇴

- “외부적 명예 찾고 법의 심판 받겠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충남지사 예비 후보직을 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제 때가 된 것 같다”며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월 6일에 이미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며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변인은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는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며 “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 이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죽을만큼 고통스러윘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나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란다”고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돼야 한다. 그것이 희망이기 때문”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나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린다”고 사퇴의 변을 마무리했다.

앞서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이 최고위 이후에도 박 전 대변인의 예비 후보 자격문제에 명확히 입장을 내지 않으면서 박 전 대변인이 자진해서 사퇴할 시간을 준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