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에스더 “김어준 ‘미투’에서 취재해 봐야겠다”…막말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에스더 KBS 기자가 ‘미투’와 관련 뒤늦게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박에스더 기자는 지난달 16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어준과 박에스더는 KBS 방송국 내부의 미투 기획 동영상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박에스더 기자는 미투 기획 동영상에 대해 “우리는 여성들이 겪고 있는 성폭력, 성추행, 성희롱을 포함한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말하겠다”며 “그런 분들의 고통을 우리가 함께 하고 공유하고 해법을 같이 찾아나가겠다는 연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김어준은 “‘이런 문화에 익숙했다면 이제는 그렇게 생각하다가는 큰일 난다. 각오해라’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거고, 혹시 ‘이것이 내 잘못은 아니었을까? 참아야 되는 것은 아닐까?’하는 여성들에게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으신 것 아니냐”고 물었다.

박에스더 기자는 이에 “저희가 남성을 적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아니고, 문화의 변화여야 된다”라며 “남성분들 중에서는 ‘각오해라’(는 의미라고) 생각하고 ‘큰일 났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김어준은 “과거 자신이 쭉 그래 왔다면”이라고 덧붙였고, 박에스더 기자는 “혹시 공장장님께서도 조금?”이라고 바로 물었다.

김어준은 “저는 그런 적은 없습니다”라고 답했고, 박에스더 기자는 “‘미투’에서 취재해 봐야겠네요. 과연 그런 적이 없었는지”라고 말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박에스더 기자는 “어쨌든 그런 차원이 아니라, 이런 문제를 함께 더 생각하자는 거죠, 같이 대책을 만들어 가고”라고 화두를 돌렸다.

이후 네티즌들은 박에스더 기자가 미투와 연관이 없는 김어준에 농담 수위를 넘어선 언어폭력을 휘둘렀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