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15일 첨단무기 평가시설 국방신뢰성센터 착공…대전 대덕구 소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방위사업청 산하 국방기술품질원이 유도탄 등 첨단무기 신뢰성 평가 목적의 국방신뢰성센터 착공식을 15일 오후 3시 대전 대덕구 상서동 대지 9만4595㎡ 부지에서 갖는다고 밝혔다.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이 개최하는 이날 착공식에는 국방부, 육해공군, 대전시 등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다.

9만4595㎡ 부지에 건축면적 3029㎡, 연면적 1만135㎡ 규모로 건립되는 국방신뢰성센터는 5층 규모 연구동, 시험1동(3층), 시험2동(2층), 경비동(1층) 등 건물 4개동으로 구성된다. 내년 10월 완공 예정이며 건립 예산은 446억원(공사예산 272억원)에 달한다. 

[사진=국방기술품질원]

연구동은 무기체계 고장 분석, 소프트웨어 신뢰성, RAM 분석, 이화학 시험 및 분석 등을 담당한다. RAM 분석은 연구개발 단계부터 무기체계에 대한 RAM(신뢰도, 가용도, 정비도)를 분석하는 활동이다.

시험1동은 추진체 물성과 연소속도 시험, 방전시험, 전자회로시험, 물성시험 등을 맡는다. 시험2동은 온도, 습도, 진동, 충격 등의 환경시험과 엑스레이(x-ray)를 통한 비파괴시험 등을 담당한다.

아울러 국방신뢰성이란 군수품의 품질이나 성능 등이 일정한 조건 하에서 일정한 기간에 요구되는 수준을 갖추고 있음을 의미한다. 국방신뢰성센터는 이를 연구, 시험하는 기관이다.

이창희 국방기술품질원 원장은 “방위산업 선진화를 위해서는 무기체계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방신뢰성센터 건립으로 국산 유도무기의 명중률을 높이고, 고장 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무기와 장비 및 물자 등을 우리 군 장병에게 제공하도록 시험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국방기술품질원은 일반 탄약이나 화생방 물자에 대해 신뢰성 평가를 수행해왔다. 앞으로 국방신뢰성센터가 완공되면 유도무기 등 우리 군이 보유한 전체 무기체계로 신뢰성 평가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