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경제사령탑에 ‘트럼프맨’ 커들로 낙점

보수 성향 경제평론가…트럼프 비공식 경제참모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입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 부과 결정에 반발해 사퇴한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후임으로 보수 성향의 경제 평론가 래리 커들로가 낙점됐다.

워싱턴포스트(WP), CNN 등은 14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 커들로가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제안을 수락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등이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NEC 위원장 후보로 커들로를 거론하면서 “그가 위원장이 될 상당한 가능성이 있다”며 “그가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결정에 동의하지 않지만 그의 생각이 도움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AP연합

NEC 위원장은 무역정책과 세제·인프라투자 등을 주도하는 미 정부의 경제사령탑이다.

커들로는 뉴욕연방은행 이코노미스트를 거쳐 1980년대 로널드 레이건 정권에서는 백악관 예산국에서 경제정책을 담당했던 보수성향의 인사다. 지금은 경제매체인 CNBC에서 간판 경제 평론가이자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지를 표명했으며 수년간 비공식 경제참모로 활약한 ‘트럼프맨’이다.

다만 커들로가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 정치적으로 친밀하지만 보호주의에 반대하는 자유무역주의자로 향후 관세 부과나 무역협정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충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미 언론은 내다봤다.

WP는 백악관 관리들을 인용해 “커들로는 대통령과 개인적, 정치적으로 인연을 맺은 사람”이라며 “70세인 그는 뉴저지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트럼프의 저돌적 면모와 언론에 주목받고 싶어하는 성향 등을 공유하며 두 사람 모두 TV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또 “2016년 대선 캠프에서 참모로 활동했으며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함께 세제개혁의 설계에 긴밀히 협력했다”며 “다만 그는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에 대해서는 비판적이었던 것으로 언론에 보도됐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