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최초 한국형 LNG선 본격 운항

- 한국형 화물창 탑재 ‘스마트 LNG선’ 美 출항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최초의 한국형 LNG(액화천연가스)선이 본격 운항을 시작했다.

삼성중공업은 최신 기술이 집약된 쌍둥이 ‘스마트 LNG선’이 미국산 셰일가스를 들여오기 위해 최근 출항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중공업 LNG선 [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한국형 화물창(KC-1)이 최초로 탑재된 17만4000㎥급 LNG선 2척은 SK해운에 잇달아 인도했다.

KC-1은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조선3사(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와 10년에 걸쳐 공동 개발한 기술이다.

이들 3사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KC-1 적용에 성공함으로써 ‘완전한 한국형 LNG선’이 탄생하게 됐다. KC-1 이전에는 프랑스 GTT사에 의존해 왔다.

화물창이란 LNG를 영하 162℃로 냉각시켜 600분의1로 압축한 액화상태의 가스(LNG)를 담는 탱크로, LNG선의 핵심기자재다.

삼성중공업은 KC-1의 특성에 맞춰 가스처리시스템(CHS), 연료 공급장치(FGSS), 부분재액화 설비(S-Reli) 등 독자개발한 LNG선 핵심패키지 기술을 적용했다.

여기에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인 S.VESSEL도 장착했다.

S.VESSEL은 기존의 해상에서 선박 항로 및 속도 최적화 솔루션인 1세대 시스템을 더욱 향상시키고 육상에서 선단 운영 및 생애주기 서비스까지 가능한 육·해상 통합형 시스템이다. 자체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선박과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최신 ICT 기술로 통합 관리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의 차별화된 ‘스마트LNG선’ 기술은 100척이 넘는 LNG선 건조 실적을 기반으로 고객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온 결과”라며 “삼성중공업은 한국형 화물창(KC-1) LNG선은 물론 향후 차세대 ‘스마트LNG선’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