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하만 인수 1년 …글로벌 車업체 ‘제휴 요청’ 쇄도

- 벤츠·푸조시트로앵 등과 잇단 협업
- 삼성 ‘인수 프리미엄’ 조기 만회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전자가 지난해 9조원을 들여 인수한 미국의 자동차 전장 전문업체 ‘하만(Harman)’이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잇따라 수주ㆍ협력을 체결하며 삼성과 시너지를 가속화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하만은 이달 초 스위스에서 열린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프랑스의 대표 자동차 그룹인 푸조·시트로앵(PSA)과 사이버보안 솔루션의 공동 연구·개발(R&D) 계획에 합의했다.

(사진)올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쇼 CES에서 박종환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부사장)이 ‘디지털 콕핏’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최근에는 독일 메르세데스벤츠의 ‘UX(사용자경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과 관련한 협업 우수 파트너로 선정됐다. 덕분에 모회사인 다임러의 ‘2018 공급자어워드’에서 기술·혁신 부분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올 초에는 삼성전자와 공동 개발한 인공지능(AI) 전자장비 ‘디지털 콕핏’을 글로벌 유력 자동차 업체에 공급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업체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작년 6월에는 일본 야마하의 여행용 오토바이 ‘스타벤처’에 인포테인먼트와 내비게이션 기술을 제공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같은 해 4월에는 만리장성 자동차, 광저우 자동차 등 중국 업체들로부터 인포테인먼트와 카오디오 공급 계약을 수주했다.

하만에 글로벌 자동차 업체의 제휴 요청이 쇄도하면서 삼성전자가 ‘인수 프리미엄’을 조기에 회수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하만 주식을 인수할 당시 하만 주가보다 28% 높게 가격을 결정했다”면서 “그러나 최근 글로벌 전장업체들의 주가 상승세와 시장 급성장 전망 등을 감안하면 이런 인수 프리미엄은 이미 만회하고도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만의 기업가치가 삼성에 인수되기 전 보다 큰 폭으로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도 이를 뒷받침한다. ‘

전세계 전장 시장 규모가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13%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면서 글로벌 주요 전장업체들의 주가가 급상승했다. 미국 비스테온은 최근 1년여 동안 주가가 무려 70% 이상 올랐고, 독일콘티넨털과 스웨덴 오토리브도 각각 50% 이상 상승했다.

하만은 삼성전자 인수 1년을 맞아 지난 12일 자체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두 회사는 첨단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했고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앞으로 몇년간 더 큰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기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