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KIMES 2018’서 첨단 의료기기ㆍ진단 솔루션 공개

-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ㆍ초음파 진단기기 등 전시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이 15~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KIMES 2018(국제 의료기기·병원설비 전시회)’에 참가해 최신 의료기기와 영상 진단 솔루션을 선보인다.

‘KIMES 2018’은 34개국 1313개의 업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 의료관련 전시회다. 관광객만 8만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삼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천장 고정형 디지털 엑스레이 ‘GC85A’와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 ‘GM85’,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5’ 등을 전시했다.

삼성 모델이 ‘KIMES 2018’ 삼성 부스에서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5’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또한 가상현실(VR)을 통해 천장형 엑스레이 ‘GC85A’의 진단 기능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GC85A’에는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 영상처리 기술 ‘에스뷰(S-Vue™)’가 탑재돼 방사선 조사량을 기존 대비 절반만 사용해도 우수한 품질의 흉부 영상을 얻을 수 있다.

한 번의 촬영으로도 엑스레이 흉부 영상에서 갈비뼈 영상부분을 제거해 뼈 뒤에 숨은 종양을 가시화해주는 ‘본 서프레션’ 기능은 진단 정확성을 높여 준다.

삼성은 저선량 캠페인 존을 마련해 관람객들이 방사선량에 대한 퀴즈와 게임 이벤트를 통해 실생활에 노출되는 방사선량과 ‘GC85A’ 엑스레이 촬영 시 나오는 방사선량을 비교해 볼 수 있게 했다.

삼성은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초음파 진단기기 라인업을 프리미엄부터 보급형 제품까지 다양하게 선보인다.

또 독보적 강점을 가지고 있던 산부인과용 초음파 진단기기 뿐만 아니라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5’도 전시해 고객층 다변화와 사업다각화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전시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코엑스 3층에서 대한임상초음파학회가 주관하는 ‘KIMES 초음파 핸즈온 세미나’가 내과 개원의 대상으로 열린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보다 편리한 사용성을 갖춘 의료기기와 저선량 엑스레이 영상 솔루션 등 의료진과 환자를 모두 배려한 다양한 제품을 업계 관계자들에게 선보여 사업 다각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