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의도 창업ㆍ이전’ 금융기관에 자금 지원

-2016년 금융기관 보조금 지원사업 시작
-올해는 2억1100만원 지원 예정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시는 여의도 금융중심지에 국내ㆍ외 금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여의도에 창업ㆍ이전하는 금융기관에 사업용 설비자금ㆍ고용자금ㆍ교육훈련자금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금융기관 보조금 지원 사업은 2016년 처음 시작했으며, 올해는 2억11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조금은 금융기관 유치에 따른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10명 이상의 내국인을 고용한 금융기관에 지급된다. 

<사진>지원금액 표

지원 대상은 공고일 기준 5년 이내에 창업한 국내 금융기관 또는 외국계는 공고일 기준 5년 이내에 지역본부와 지점을 신설ㆍ이전한 외국계 금융기관이다.

시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은 뒤 외부 금융ㆍ회계전문가로 이뤄진 ‘보조금심의실무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보조금을 지급한다. 신청 기간은 이달 27일까지다.

이 밖에도 시는 사회적 기업이나 사회적 협동조합에게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시 소재 신용협동조합에게도 1명당 50만원씩, 최대 6개월 300만원의 신규 고용자금을 지원한다. 단, 신용협동조합이 지원을 받으려면 사회적 기업 또는 사회적 협동조합에 대한 연간 대출실적이 200억원 이상이거나 총 대출금액의 20% 이상을 사회적 기업에 대출해야 한다.

김대호 투자유치과장은 “보조금이 지원으로 그치지 않고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 효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정확한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이라며 “금융산업 보조금이 경쟁력 있는 기업의 여의도 정착 집적효과로 이어져 여의도의 금융 중심지 기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