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전거 사고 잦은 한강공원 5곳 정비

-양화ㆍ잠원한강공원 등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공원 방문객이 많아지는 봄철에 앞서 자전거 사고가 잦은 지점 5곳에 대해 시설 정비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대상 지점은 양화한강공원 선유도 보행육교~당산철교 구간, 잠원한강공원 잠원수영장~동호대교 남단 구간, 이촌한강공원 거북선 나루터~동작대교 북단 구간, 잠실한강공원 잠실대교 남단 하부, 광나루한강공원 천호대교 남단 하부 등이다.

[사진=123RF]

서울 전체 한강공원 내 자전거 사고 건수는 2012년 339건, 2013년 255건, 2014년 244건, 2015년 253건, 2016년 166건, 지난해 105건 등이다.

시 관계자는 “횡단보도와 차선 시인성이 부족한 곳, 자전거가 보행로를 침범하는 곳, 자전거 이용자가 자주 과속하는 곳, 무단횡단 사례가 많은 곳 위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반포ㆍ잠실ㆍ여의도한강공원은 2015년부터 관련 개선공사를 시행했는데, 그 결과 연평균 자전거 사고 건수가 크게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최진석 시 한강사업본부 시설부장은 “앞으로도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하고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