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망리단길 인근 ‘청년교류공간’ 문 연다

-지상 4층 전체 314㎡ 규모
-만남공간ㆍ회의장소 등 제공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시는 오는 17일 마포구 망원동 ‘망리단길’ 인근에 청년교류공간을 개장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상 4층, 전체면적 314㎡ 규모로 만들어진 이곳은 전국 각지의 청년이 모여 소통하는 공간이다.

1층은 만남 공간 ‘이리와방’과 미니카페ㆍ공유부엌 ‘먹어봐방’, 2층은 회의 등을 위한 ‘얘기해방’, 3층은 교류행사를 위한 가변형 홀 ‘들어봐방’, 4층은 휴식공간 ‘쉬어가방’ 등으로 각각 꾸며진다. 공용 컴퓨터와 복합기, 무선인터넷 등도 구비된다.


시 관계자는 “취업난 등 청년문제가 불거지는 가운데, 당사자인 청년이 서로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다양한 생각, 경험을 가진 청년들의 핵심거점으로 만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이날 전국에서 온 청년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장식도 갖는다.

이어 청년교류공간 의미와 역할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참여 청년들은 제주시 청년협동조합 작당연구소, 경기 시흥시 청년활력공간 등 각지역에 있는 다양한 청년교류공간 사례를 공유하고, 교류 촉진을 위한 공간 운영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와 수탁기관 ㈜오픈놀이 이날 나온 의견들을 모아 청년교류공간 운영에 참고한다.

청년교류공간은 24시간 운영된다. 공간 소식 등 공지사항은 페이스북(www.facebook.com/youthzoneg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관 등 자세한 문의는 운영국(02-338-7964)으로 하면 된다.

전효관 시 혁신기획관은 “청년 정책을 설계하기 위한 정거장이 될 것”이라며 “청년도 이곳에서 경험을 기반에 둔 체감도 높은 청사진을 제언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