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의혹’ 이윤택, 17일 경찰 소환

-여성 연극인 16명 성폭력한 혐의
-경찰, 사실 여부ㆍ경위 조사 계획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연극인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저지른 의혹을 받는 연극연출가 이윤택 씨가 경찰에 소환돼 첫 조사를 받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7일 오전 10시 이 씨가 종로구 청사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연합뉴스]

이 씨는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여성 연극인 16명을 상대로 성폭력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씨를 상대로 위력으로 성폭력을 저지른 사실 여부와 구체적인 경위를 캐물을 계획이다. 경찰은 이 씨 고소인에 대한 조사에서 피해 당시 상황에 대해 상세한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앞서 경찰은 이달 11일 서울 종로구의 이 씨 주거지와 그가 예술감독으로 있던 경남 밀양연극촌 연희단거리패 본부 등을 압수수색해 이 전 감독의 휴대전화와 수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