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온 상승에 경영악화…작년 어류 양식업체 2.3% 감소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지난해 어류 양식업체와 종사자 수가 전년도에 비해 모두 감소했다. 여름철 이상 고수온 영향에 따른 대량폐사가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7년 어류양식동향조사 결과(잠정)’를 보면 지난해 어류양식업체는 1650개로 전년(1688개)보다 2.3%, 38곳 감소했다. 지난해 소규모 해상 가두리 업체의 휴·폐업이 늘면서 전체 업체 수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헤럴드경제DB]

생산금액 규모별로 보면 1억∼5억 원이 481개(29.1%)로 가장 많았고 1천만 원 미만이 326개(19.8%), 5억∼10억 원은 276개(16.7%) 등이었다. 생산금액 1억 원 미만의 영세 업체는 529개로 전년보다 84개 감소했지만, 1억 원 이상은 1121개로 46개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어류양식업체 종사자 수는 5400명으로 전년(5438명)보다 38명 줄었다.

활어 소비가 늘어나면서 생산업체의 감소와 반비례해 생산량은 8만6387톤으로 전년(8만127톤)보다 6260톤(7.8%) 증가했다.

어종별로는 넙치류(47.7%)가 가장 많았고 조피볼락(25.9%), 숭어류(7.9%), 참돔(7.9%) 등 순이었다.

생산금액도 일부 어류의 출하가격이 상승하면서 1조93억원을 기록, 전년(944억 원)보다 11.6% 증가했다. 지난해 입식 마릿수는 3억7680만 마리로 전년보다 7.7% 늘었고, 사육 마릿수는 8.2% 늘어난 4억3599만 마리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