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교도소 재소자 투신…“가족에 미안하다” 유서 남겨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전라남도 순천교도소에서 40대 재소자가 투신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교도소의 재소자 관리에 허점이 드러났다.

교도소 측은 “재소자 간 폭행이나 가혹 행위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검찰은 교도소의 재소자 관리에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1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께 재소자 A(48)씨가 교도소 구내 3층 공장동 옥상에서 투신했다. A씨는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다.


10여 년째 장기 복역 중인 A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주임님이 불이익을 안 당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 관계자는 “자체 조사결과 재소자 간 폭행이나 가혹 행위는 없었다”며 “사고가 발생하자 교도소에 특수사법경찰로 지정된 직원이 곧바로 검찰에 보고해 조치했다”고 말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A씨에 대한 부검 결과가 나오는 데로 사망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교도소 측의 재소자 관리 등에 과실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