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ㆍ대우, 싱가포르 WHC 병원 8000억원에 수주

총 1800병상 미래형 종합병원 공사
4개 한일 업체간 자존심 대결 승리
최저가 제시하지 않았는데 수주 성공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쌍용건설과 대우건설이 싱가포르에서 발주한 8000억원 규모 병원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대우건설과 현지업체인 코 브라더스(Koh Brothers)와 함께 조인트벤처(JV)를 만들어 싱가포르 보건부에서 발주한 1800병상 규모 WHC(Woodlands Health Campus) 병원 공사를 7억4000만 달러(약 8000억원)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WHC 조감도 [제공=쌍용건설]

쌍용건설과 대우건설은 각각 40%씩 지분(3억달러)을 갖는다. 

이번 수주는 입찰 공고가 난 2016년 12월부터 쌍용건설 JV 등 국내 2개 JV와 일본의 최고 건설사인 시미즈 JV, 오바야시 JV 등이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결과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약 1년여 동안 총 4차례에 걸쳐 각 JV의 국내외 병원 시공현장 실사와 2차에 걸친 기술 평가 등을 통해 시공사를 선정했다. 특히 단순 가격 경쟁이 아니라 ADS(Alternative Design Solutions) 입찰로 수주해 의미가 크다는 게 쌍용건설의 설명이다. ADS 입찰은 발주처가 제공하는 기본 설계 개념을 유지하면서도 미래형 병원에 부합하는 보다 효율적이고 개선된 설계와 공법 등을 제시하는 선진화된 입찰 방식이다.

WHC는 싱가포르 북부 우드랜즈(Woodlands) 지역 약 7만66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7층, 8개동, 1800병상 규모(연면적 24만6000㎡)로 지어진다. 종합병원, 커뮤니티병원, 호스피스병동, 양로원 등 4개의 별도 의료기관이 들어선다.공사기간은 33개월이다.

쌍용건설 JV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국내 업체간 JV 구성을 통해 저가 경쟁을 피하고, 현재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5건의 대형 병원공사를 독식하고 있는 일본 업체를 기술평가에서 따돌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해석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이번 수주를 통해 전세계에서 약 1만2000 병상에 달하는 첨단 의료시설 시공실적을 보유하게 됐다. 대우건설도 이번 싱가포르 병원 수주로 총 1만2000여개의 병상 시공실적을 보유하게 되어 특수 건축물 분야에 높은 경쟁력을 확인했다.

/jumpcu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