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러 갈등에 편들기 나선 美…백악관 “러 외교관 추방 英 결정 지지”

“러, 국제 질서 무시…세계 안보 침해”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영국에서 벌어진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을 둘러싸고 영국과 러시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백악관이 영국을 지지한다는 뜻을 표했다.

BBC에 따르면 백악관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가장 가까운 동맹국인 영국과 같은 견해를 갖고 있다”며 “영국이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결정한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러시아의 최근 행동은 국제 규범에 기반한 질서를 무시하는 러시아의 행동 양상과 부합한다”며 “전 세계 국가의 주권과 안보를 침해하고, 서방의 민주적 제도와 절차를 전복시키고 와해하려 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은 이런 종류의 끔찍한 공격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영국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 결정은 “정당한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오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 후 의회에 출석해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메이 총리는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와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영국에 위협을 가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러시아의 자산을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로는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큰 수준이다.

BBC는 영국이 추방하겠다고 밝힌 러시아 외교관 23명은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의 약 40%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전했다.

영국 정부는 또한 영국에 입국하는 러시아인과 화물 등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고, 올해 러시아에서 열리는 월드컵에 장관급 정부 인사와 왕실 인사를 보내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정부는 ‘유례없는 도발’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메이 총리의 대러 제재 발표 뒤 성명을 내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 독살 시도에 개입했다는 거짓 명분 하에 메이 총리가 내놓은 대러 제재 조치에 관한 성명을 유례없는 심한 도발로 간주한다”면서 “이는 양국 간의 정상적인 대화 기반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영국 정부가 보기 흉한 정치적 목적하에 23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포함한 일련의 적대적 조치를 선언하면서 심각한 추가적 관계 악화 행보를 취한 사실은 절대 용납될 수 없고 적절치 못한 것”이라며 러시아의 대응 조치가 곧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