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6월 서울 한복판에 ‘헌법 탐방 길’ 생긴다

-광화문광장 중심 헌법 탐방 코스 개발
-헌법 관련 22곳 장소 돌며 도보 탐방
-시의회ㆍ시립미술관 등 포함될 듯
-“헌법 현장, 교육 콘텐츠로 조성 예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광화문광장은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탄핵 결정을 이끈 촛불집회 중심지다. 집회가 19차례 개최되는 동안 1500만명이 나서 헌법 제1조 1항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외친 공간으로, 우리 헌법의 가치를 되새긴 곳이기도 하다.

서울시는 이 같이 헌법과 관련있는 역사가 담긴 공간을 모아 관광 코스로 만든다고 15일 밝혔다. 이른바 ‘헌법 탐방 코스’로, 빠르면 오는 6월부터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 광화문광장. [사진=123RF]

시 관계자는 “지난해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탄핵을 결정한 후 헌법에 대한 시민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런 분위기에 따라 헌법의 역사적 현장을 문화ㆍ교육 콘텐츠로 만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헌법 탐방 코스에 헌법의 수호자는 ‘국민’임을 각인할 수 있는 곳을 최대 22곳 넣는다. 모두 광화문광장에서 2㎞ 이내 장소로 구성할 예정이다. 과거와 현재 등 한쪽 역사에만 편중되지 않도록 균형있게 선정한다.

현재 유력히 검토되는 곳은 광화문광장과 함께 ▷서울시의회 ▷서울시립미술관 ▷광화문 시민 열린마당 등이다.

등록문화재 제11호인 중구 서울시의회는 1954년부터 1975년까지 21년 간 국회의사당이었던 곳이다. 9차례 개헌 중 2~7차까지 모두 6차례 개헌을 진행한 곳으로, 사실상 헌법의 수술대 역할을 수행했다.

중구 서울시립미술관이 있는 곳은 원래 우리나라 최초 근대적 재판소인 ‘평리원’의 자리였다. 1899년부터 1907년까지 8년 간 운영된 이 시설은 일제강점기인 1928년 경성재판소로 다시 세워졌고, 해방 이후 1989년까지는 대법원 청사 일을 하는 등 사법체계 기틀을 닦은 공간이다. 광화문 시민 열린마당은 독재 의혹에 맞서 의원내각제인 3차 개헌을 이끌어낸 4ㆍ19 혁명 50주년 기념탑이 있는 곳이다.

시는 중구 정동과 을지로동, 종로구 재동에 각각 있는 옛 헌법재판소 청사도 코스로 염두하고 있다. 보신각, 탑골공원, 세종문화회관 등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장소 선정을 위해 헌법재판소 관계자와 헌법학자, 역사학자 등의 자문을 얻고 있다”며 “헌법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스토리를 담는 방안도 구상중”이라고 했다.

시는 헌법 탐방 코스가 정해지면 길을 따라 헌법 역사를 설명하는 표지판도 설치할 예정이다. 주요 공간에는 표석 등을 두는 방안도 추진한다. 다만, 일상생활에서 헌법의 가치를 되새길 기회를 주자는 의미에서 기존 관광 코스처럼 도보 해설사 프로그램을 운영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한 바퀴를 도는 데 소요 시간은 2시간을 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에 장소를 확정한 후 안내책자 배포, 홈페이지 광고 등을 통해 홍보에 나설 예정”이라며 “국민주권과 민주주의 헌법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관광 코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