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신항 배후단지, 3년 만에 입주기업 선정 완료

-우선협상대상 기업에 DND로지스틱스 선정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항만공사(UPA, 고상환 사장)는 울산북신항 지역에 조성된 배후단지 1,3공구(34만6131㎡)중 미입주 부지 1필지(2만2449㎡)에 대한 입주응모기업을 평가한 결과, 우선협상대상 기업으로 DND로지스틱스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울산신항 배후단지는 이번 우선협상대상기업선정으로 사실상 100% 입주율을 달성하게 됐다. 2014년 7월 준공 이후 3년만이다.

울산경제의 침체를 뚫고 이처럼 입주를 마무리 지을 수 있었던 것은 다각도의 규제 완화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울산항만공사는 부산항, 광양항 등 자유무역지역으로 선정된 기존의 배후단지와 달리, 울산의 산업구조 특성에 맞게 제조업체 입주도 허용하고 공업용수와 폐열(스팀) 등 입주의향 기업에게는 맞춤형 지원도 이어왔다.

UPA 관계자는 “이어 2020년초 완공 예정인 2공구(14만2604㎡)는 준공과 동시에 입주기업 선정이 되도록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특히 2공구는 정부의 에너지정책 기조에 발맞춰 에코존(Eco Zone)으로 설정해 부가가치가 높은 친환경 에너지 물류(제조)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특화해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선협상대상기업인 DND로지스틱스는 협의를 거쳐 오는 4월 중순까지 입주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