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3년간 北과 14차례 비밀접촉”

-“북한에 협상을 통한 북핵 해결 설득해와”
-소식통 “유럽, 北과 지속적 협의해와…성과 크지 않았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유럽의회의 한반도대표단은 14일 지난 3년간 북한 고위인사들과 비밀리에 14차례 접촉해 대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영국 출신의 니리 데바 의원이 이끄는 한반도대표단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3년간 북한의 장관급 인사를 비롯해 북한의 고위급 인사들과 14차례 접촉해왔으며, 가까운 미래에 브뤼셀에서 또 다른 회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소개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바 의원은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은 점증하는 북한과의 핵문제를 둘러싼 대치를 끝내기 위해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지지해왔다”면서 대표단은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도록 하는 대화를 위해 북한뿐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의 고위급 인사들도 만나왔다고 말했다.

한반도대표단은 그동안 북한 측에 핵개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고, 북한 측도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우리는 북한 측에 미사일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핵폭탄 프로그램을 계속 하면 그들은 상상할 수 없는 결론을 피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반도대표단이 그동안 북한 측과 꾸준히 접촉해온 사실을 알고 있는 외교 전문가는 “북핵문제가 국제문제로 커진 만큼, 정치적 목소리를 내는 주체도 늘고 있다”면서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은 재작년과 작년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면서 장관급 교류는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의 대북활동이 그렇다고 큰 성과를 가져다준다고 볼 수는 없다“며 “유럽매번 회담마다 북한의 비핵화 불용의지를 재확인하는 등 성과를 얻지 못했다. 말그대로 북한과의 신뢰를 어느 정도 형성했다는 것 외에 큰 의미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유럽연합(EU)에서 외교ㆍ안보문제를 총괄하는 조직은 대외관계청(EEAS)이다. 따라서 EU가 북한과의 정치적 협상 및 접촉을 추진해왔다면 EEAS를 주도로 이뤄졌어야 하는 게 맞다. 따라서 이날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의 대북활동은 그동안 유럽 내에서 1.5트랙과 비공식 외교루트를 통해 이뤄진 북한과의 비공식 접촉과 성격이 다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데바 의원은 한반도대표단이 최근 합의된 북미간 대화를 지원하기 위해 신뢰구축 조치를 발전시키는 데 나름대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주재 북한대사는 벨기에 대사도 겸하고 있어 이따끔 벨기에에 있는 유럽 의회를 방문해왔다.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과 북한 인사들과의 비밀회동은 이를 계기로 이뤄져온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