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초저온, 지역 농수특산물 팔아준다

평택물류센터 활용 보관∙유통∙운송·수출 지원키로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유진그룹(회장 유경선)의 초저온 냉동물류업체 유진초저온이 지역 농수특산물 판로확대에 나선다.

유진초저온은 강원도 인제군청, 우진FS와 ‘인제군 농수특산물 대(對)중국 수출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유진초저온은 경기 평택시 오성외국인투자산업단지에 짓고 있는 에너지자립형 물류센터를 활용해 인제 지역 농수특산물의 중국 수출을 위한 제품 보관·유통·운송·수출을 지원하게 된다. 인제군은 경쟁력 있는 기업과 상품 발굴에 나서며, 우진FS는 수출입 물량 확보와 국내외 유통을 맡게 된다. 

유진초저온이 최근 강원도 인제군, 우진FS와 ‘농수특산물 대중국 수출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연우 우진FS 회장(왼쪽부터), 이순선 인제군수, 김용우 유진초저온 본부장이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유진초저온이 올해 12월 완공을 목표로 건립 중인 평택오성초저온물류센터는 국내 최초 친환경 LNG냉열·연료전지 발전·태양광발전·ESS(에너지 저장장치)를 이용하는 에너지자립형 물류센터다.

LNG냉열을 이용해 24시간 내내 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농수특산물, 가공식품과 같은 저온식품의 보관 및 장기간 저장이 가능하다. 영하 162도의 LNG냉열로 급속냉동을 통한 동결시간 단축으로 원료손상 및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해 최상의 상품품질을 유지할 수가 있다.

유진초저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농수특산물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오성물류센터는 24시간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며 최고의 신선도로 제품을 보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저온물류시장의 트랜드인 콜드체인허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첨단 물류단지”라며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 수출 및 판로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 말했다.

유진기업의 자회사인 유진초저온은 평택은 물론 제주 등 다른 지역에도 초저온 물류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