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첫 서포터즈 ‘e마터즈’ 뽑는다

- 총 50명 선발…자격증ㆍ한정 굿즈 등 증정
-고객 참여 마케팅 일환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이마트가 소비자와의 소통 가교 역할을 할 서포터즈 모집을 위해 ‘제1회 e마터즈 능력시험’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e마터즈(이마터즈)는 평소 창의적 쇼핑생활을 즐기는 이마트의 서포터즈로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선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e마터즈 능력시험은 e마터즈 선발을 위한 첫 단계다. 트렌드에 민감하고 블로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사용하는 이마트 고객이라면 누구나 15일부터 18일까지 웹사이트에서 응시할 수 있다. 이마트에 대한 애정을 가늠할 수 있는 ‘덕력영역’과 SNS 활용성을 엿볼 수 있는 ‘스느스영역’, ‘고급취향 영역’, ‘드립력 영역’ 등 4개 영역이 마련됐다. 

이마트의 서포터즈 ‘e마터즈’ 능력시험 개최공고 이미지 [제공=이마트]

1차 온라인 필기시험을 치른 후 합격자에 한해 2차 실기시험을 치른다. 오는 24일 이마트 본사에서 개최되며, 이를 거쳐 최종 50명이 e마터즈로 선발된다. 이마트는 최종 선발된 e마터즈에게 자격증을 수여하고, 오는 4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이마트의 공식 서포터즈로 활동할 자격을 부여한다.

자격증 외에도 이마트 서포터즈를 위해 특별 제작한 스페셜 굿즈와 활동을 지원하는 시크릿 베네핏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e마터즈는 활동 기간에 이마트의 상품과 서비스를 먼저 경험하고 고객 입장에서 블로그나 SNS 등을 통해 스토리를 전하는 역할을 맡는다. 더 나아가 쇼핑에 대한 감각과 안목을 대중과 공유하고 소비자 입장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이마트에 제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마트가 서포터즈 제도를 도입한 것은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듣을 수 있는 소통 창구를 만들기 위해서다.

다양한 연령대에서 소통 플랫폼이 되고 있는 블로그나 SNS를 통해 이마터즈가 직접 체험한 이마트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의견을 게재하고 이를 ‘e마터즈 pick’이라는 이름으로 실제 매장에 고지해 고객 공감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이번 e마터즈 선발은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기업과 소비자가 쌍방 소통을 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e마터즈 선발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고객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