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호 롯데푸드 대표, 파트너사와 동반성장 강화

- 4월까지 130여개 파트너사 방문 계획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이영호 롯데푸드 대표가 파트너사를 직접 방문, 현장의 소리를 들었다. 현장 실무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동반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다.

롯데푸드㈜는 지난 14일 이 대표가 파트너사를 직접 방문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표가 이날 방문한 파트너사는 하이푸드텍, 중앙제관, 동화 등 3개사로, 모두 롯데푸드와 오랜 협력관계를 맺어온 회사들이다. 특히 동화는 1990년 회사가 설립되면서부터 롯데푸드와 파트너 관계를 맺고 성장해왔다. 

이영호 롯데푸드 이영호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와 동화 노영수 대표이사(앞줄 왼쪽)가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 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는 다음달까지 대표이사를 비롯해 담당 임원과 직원들이 130여개 파트너사를 방문해 파트너사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다. 올해는 롯데푸드 창립 60주년을 맞아 감사의 뜻을 전하는 의미도 담았다.

파트너사 방문은 동반성장을 목적으로 2016년 처음 시행했다. 파트너사의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방문 10일 이내에 피드백을 실시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롯데푸드는 지난 2017년 1월 130여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협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동반성장정책을 추진 중이다. 또 동반성장업무 전담부서인 동반성장추진팀을 구성해 실질적으로 협력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거래대금 현금 조기지급 ▷동반성장펀드 조성 ▷품질 위생 안전 관련 컨설팅 ▷동반성장 아카데미 ▷홈페이지 내 파트너사 의견 수렴 페이지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같은 활동을 인정받아 지난해 6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받았다. 2014년 평가 대상이 된 이후 3년 연속 우수 등급을 유지했다.

이 대표는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해왔기에 롯데푸드가 올해 창립 60년을 맞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상생협력을 강화해 백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