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다스는 가족회사, MB가 자문할수 있는 것 아닌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스 주식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검찰이 처음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상임고문은 15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검찰이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유라고 우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스에서 조성된 300억원대의 비자금 가운데 상당수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흘러갔다는 증거가 없다”면서 “단순히 검찰이 그렇게 믿고 싶고 추측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진행자가 영포빌딩에서 나온 문건을 보면 다스가 경영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다스가 가족회사이니까 자문도 하는 것이고 상식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의 증언에 대해서도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일 것 같다는 말뿐이므로 결정적인 증거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