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MB에 SNS독설…“권력의 끝이 이보다 더 추할 수는 없을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여옥 전 의원이 자신의 SNS에 100억원 대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을 강한 어조로 비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면서 14일 오후 주요포털 실검에 전 전 의원의 이름이 노출됐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페이스북에 ”꽃도, 십자가도 없는 무덤처럼 시위자도, 지지자도 없는 검찰 출석이었다”며 “권력의 끝이 이보다 더 추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썼다. 이는 박 전 대통령처럼 지지자 하나 없이 몇몇 측근들만 대동한 채 검찰 소환에 응한 이 전 대통령의 상황을 꼬집은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전여옥 전 의원의 페이스북 글 캡처]

전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포토라인 대국민 메시지를 인용하며 “‘국민들께 죄송하고 자신의 심정은 참담하다고…그리고 역사에 이런 일은 마지막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모습을 보며 많은 이가 왜 이토록 우리의 정치사는 잔인한 것인가 싶었을 것”이라며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들은 배신감에 긴 한숨을 토하고 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포토라인에 선 대통령을 보는 것도 괴롭지만, 그 혐의가 ‘탐욕의 혐의’라는 것이 국민으로서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씌워진 뇌물수수와 횡령 그리고 조세포탈 등에 관해서도 전 전 의원은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국민들은 부자인 이 전 대통령을 뽑을 때 적어도 돈 문제는 걱정하지 않다고 될 것이라고 믿었다. 박 전 대통령을 뽑을 때는 가족과 친척비리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국민들은 두 대통령의 ‘비참한 권력의 끝’을 확인해야 했다”고 꼬집었다.

전 전 의원은 그러면서 보수 진영이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냉정한 시선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부당한 권력에 대한 심판이건, 정치보복이건 간에 박근혜 대통령은 무능했고, 이명박 대통령은 탐욕스러웠다”고 참담함을 토해냈다. 전 전 의원은 “우리나라의 운명이 참 야속하다는 생각도 든다”며 “참담하고 부끄럽지만 이런 과정이 ‘전직 대통령의 검찰출두’의 최종판이라는 서늘한 기대도 할 수 있다”며 한줄기 기대감을 드러내며 글을 맺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측근과 언론을 통해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스 등 차명재산의 실소유주 관련 의혹 위주로 조사했다”며 “(이 전 대통령이)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갖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면 부인하는지, 아닌지 식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재산은 아니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