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귀국…“중ㆍ러, 비핵화 평화적 해결 원칙 높이 평가”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5일 “중국ㆍ러시아 양국 지도자들은 한결같이 한반도 상황의 긍정적 발전과 이를 위한 남북 간 화해협력 분위기를 크게 환영했다”며 “이들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는 대화를 통한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견지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적극 지지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2일부터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를 방문한 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 실장은 기자들에게 “중국ㆍ러시아 지도자에게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중심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준 데 대한 문 대통령의 각별한 감사 말씀을 전했다”고도 설명했다. 정 실장은 “앞으로도 중러 양국과 긴밀한 소통을 해가면서 평창올림픽 계기로 조성된 평화와 안정 모멘텀을 계속 살려 나가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며 “특히 시 주석은 ‘견빙소융 춘란화개’(단단한 얼음이 녹으면 봄이 오고 꽃이 핀다)는 중국 옛말을 소개하면서 한반도 상황이 이와 같다고 하며 적극 지지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한중 양국은 정상 차원 소통ㆍ협력은 물론 내주 초로 예정된 양제츠 국무위원 방한을 계기로 고위급 안보전략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남은 이번 일요일 예정된 러시아 대선으로 성사되지 못했다. 하지만 정 실장은 러시아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을 만나 남북ㆍ북미 정상회담 성사 경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중국에서는 시진핑 국가주석과 양제프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과 면담했다.

정 실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주변 관련국들은 물론 EUㆍ아세안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적극 받아가면서 곧 있게 될 남북 및 미북 간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획기적 계기가 되도록 외교적 노력을 활발히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지난 12∼13일 일본을 방문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함께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문 결과를 보고한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