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울산본부, 인력센터 운영…구인난 해결

-연간 상시운영, 중소기업 맞춤인력 매칭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유창욱 본부장)는 중소기업과 구직자들간 정보비대칭으로 발생하는 구인구직난 해결을 위해 ‘기업인력 애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중진공 기업인력 애로센터는 중소기업 구인자와 구직자간 불확실성을 완화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인력지원사업이다. 센터에서는 중진공 전담 직원이 ‘일자리 커플매니저’가 되어 지역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발굴해 울산 소재 특성화고·전문대학·직업전문학교 등의 인력양성기관에 원하는 인재를 채용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센터 운영은 기존 고용지원사업과 달리 인력애로를 겪는 중소기업 관점에서 운영되므로, 구인기업과 구직자의 특성을 반영한 매칭을 통해 기술·기능인력의 취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관계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취업매칭에서 지원이 종료되는 것이 아니라 직무역량 향상 및 맞춤인력 양성을 위한 연수지원, 우수인력 장기재직을 유도하는 중진공 내일채움공제 등 중진공 인력양성사업을 연계 지원한다.

유창욱 중진공 울산지역본부장은 “기업인력애로센터 운영을 통해 우수 중소기업과 우수 인재간 매칭으로 인력난과 취업난을 완화하고 구직자의 직장탐색 비용을 줄여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hmd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