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일자리 대책] 중소ㆍ중견기업 청년 1명 채용 시 최대 연 900만원 지원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중소ㆍ중견기업이 종업원 1명을 정규직으로 신규채용할 경우 연봉의 30% 수준에서 최대 900만원까지 지원받게 된다. 또 신규고용 지원금을 받은 기업에 취업한 청년은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을 보장함으로써 기업과 구직자가 모두 혜택을 받는 쪽을 지원이 강화된다.

15일 정부합동으로 발표된 청년 일자리 대책에 따르면 34세 이하 청년이 중기에 취업할 경우 연 150만원 한도내에서 5년간 소득세가 전액 면제된다. 또 30세 미만 저소득 청년 단독가구의 경우도 근로장려금 지급대상으로 확대한다.

[사진=헤럴드경제DB]

청년의 중소.중견기업 취업 유도를 위한 주거ㆍ교통비 지원도 이뤄진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은 전월세 보증금에 대해 3500만원까지 4년간 1.2%의 저금리 대출 대상으로 포함하고, 교통 여건이 열악한 산업단지내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에게 교통비 매월 10만원의 교통비가 지급된다.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지원도 강화함 따라 중기에 신규 취업한 청년 3년간 근무할 경우 최대 3000만원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기업들의 청년 고용을 지원하는 방안도 대폭 확대된다.

청년 일자리를 늘리는 기업을 우대하는 3000억원 규모의 전용 자금이 신설되고,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이자환급 폭도 1명 고용 때 현행 0.1%에서 0.2%포인트 경감된다. 청년고용 특별자금은 4000억원까지 늘리고, 대출한도와 금리도 최대 0.4%포인트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연구기술(R&D) 지원체계도 개편돼, R&D지원금 4~5억원 당 1명의 청년 채용이 의무화되고, 청년 채용 시 사업화 단계의 기술료 감면도 이뤄진다.

공공부문의 청년 채용 확대를 위해선 전국 건축물 화재안전 조사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에 청년층을 우선 채용하고, 국유재산 총조사에서 조사인력의 절반이상을 청년 구직자로 채울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