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서 항공권 비교ㆍ예약…카카오, ‘항공권 by kakao’ 출시

- 여행사 홈피 이동없이 발권까지 한 번에
- 출발날짜ㆍ여행지 안 정해도 항공권 추천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서 항공권을 실시간으로 비교ㆍ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는다.

15일 카카오에 따르면 이달 중 카카오톡, 모바일 웹,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항공권 by kakao’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난해 여행정보 종합시스템 기업 토파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항공권 예약 시스템을 구축한데 따른 것이다.

이 서비스는 여행사, 항공사 등 입점사가 보유한 항공권 가격을 실시간으로 비교하고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노랑풍선, 모두투어, 하나투어 등 13개 여행사가 입점해있으며, 이용자는 카카오 계정 로그인만으로 개별 여행사 사이트 이동 없이 발권까지 완료할 수 있다.

항공권 검색뿐만 아니라 인기여행지, 추천여행지도 보여준다. 원하는 여행지의 항공권을 검색한 후 ‘가격 추적 알림’을 설정하면 가격 변동 내역을 체크해 카카오톡으로 알려준다. 

[사진=항공권 by kakao 서비스 화면 캡쳐]

어디로 떠날지 결정하지 못한 이용자를 위한 ‘어디든’ 서비스도 제공한다. 특정 날짜와 도착지를 선택하지 않아도 항공권을 검색할 수 있다.

예컨대, 출발지만 서울(인천/김포)로 정하고 옵션에서 대략적인 출발 월, 체류기간, 직항 여부, 예산만 체크하면 조건에 맞는 일본, 중국, 동남아, 대양주, 미주ㆍ유럽의 항공권을 보여주는 식이다.

‘항공권 by kakao’는 정식 서비스 출시에 앞서 지난 12일부터 모바일 웹 서비스를 오픈한 상태다. 카카오톡 내에 적용되는 서비스는 현재 사내 테스트를 진행 중으로, 이달 중 오픈할 예정이다. 기존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서비스하던 항공권 예약도 ‘항공권 by kakao’ 오픈과 함께 새단장한다. 현재는 서비스를 잠시 중단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기존 포털사이트에서 제공하던 항공권 예약과 유사한 서비스”라며 “카카오톡과 웹에서 모두 가능하도록 대대적으로 업데이트해 이달 중 정식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