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카카오벤처스’로 새출발

- 정신아 파트너 공동대표 선임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의 투자 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가 사명을 ‘카카오벤처스’로 바꾼다.

카카오벤처스는 지난 13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사명 변경 안건을 의결하고, 정신아 파트너를 공동대표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명 변경은 카카오 공동체로서의 브랜드 일관성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카카오벤처스는 2015년 3월 카카오 계열사로 편입됐다. 

정신아 공동대표(왼쪽)와 유승운 공동대표 [제공=카카오벤처스]

정신아 파트너의 대표 선임에 따라카카오벤처스는 정신아ㆍ유승운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신민균 전 공동대표는 카카오 본사로 자리를 옮긴다.

정 공동대표는 보스턴컨설팅그룹 컨설턴트, NHN(옛 네이버) 수석 부장 등을 역임하고 2013년 12월 카카오벤처스에 파트너로 합류해 회사의 투자 전략과 우량 인터넷ㆍ모바일 스타트업 발굴 등 업무를 맡았다.

정 공동대표는 “더 나은 미래를 고민하고 혁신을 실천하는 벤처 캐피털로서 스타트업의 무한한 성장 동력이 되겠다”며 “유망 창업가의 든든한 사업 동반자 역할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벤처스는 현재 2046억원 규모의 투자 펀드를 조성ㆍ운영하고 있다. 인기 게임사 ‘넵튠’, 국산 동영상 서비스 ‘왓챠플레이’, 국내 1위의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 등에도 투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