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자촌→현대도시→600년 역사도시’…사진으로 본 1970년대 서울 변천사

-서울역사박물관, ‘착실한 전진, 1974-1978②’ 발간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1966년 존슨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나 1972년 남북대화를 통해 국제 사회에 비춰진 당시 서울 도심은 낡은 판자촌이 즐비한 모습이었다. 이를 계기로 서울 도심에서는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돼 1976년과 1979년에 각각 소공동에 플라자호텔과 롯데호텔 같은 대형 건축물이 하나둘씩 건설되며 현대 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한강 이북지역이 서울의 중심으로서 내실을 다져나가는 시기였던 1974부터 1978년까지의 변화 모습을 담은 사진 260여 점을 수록한 ‘서울시정사진기록총서-착실한 전진, 1974-1978②’를 펴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957~1995년 서울시정 사진 원본 58만여장을 시대ㆍ주제별로 정리하고, 대표 사진들을 선별해 2010년부터 총서를 발간하고 있다. 이번이 8번째 책이다.

1970년 중반 서울 도시계획은 서울을 3개의 핵(강북 도심, 영동 도심, 영등포ㆍ여의도 도심)으로 묶는 ‘삼핵도시 구상’과 도심에 부족한 녹지ㆍ주차ㆍ도로공간 등 3대 공간 확보를 중심으로 짜여졌다.

이 시기는 서울 도심공간의 재정비와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선진 도시로서의 모습을 갖추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법적, 행정적 촉진책으로 재개발 사업을 유도했고 점차 재력 있는 개인이나 대기업이 주도하는 재개발이 이뤄졌다. 1976년 준공된 소공동 플라자호텔이 그 첫 사례다. 

1976년 1월26일 플라자호텔 건축공사 모습
1976년 8월4일 낙원상가 일대 모습

당시 도로정책은 1960년대에 구축됐거나 계획된 도로망의 연장선에서 도심과 도시 외곽지역을 연계하는 주요 간선도로 확충에 집중됐다. 대표적으로 이화동~동대문 간 도로를 건설해 서울역을 기점으로 의주로-독립문-중앙청-율곡로-동대문-퇴계로-서울역을 연결하는 ‘제1순환선’이 1975년 완전 개통됐다.

1971년부터 1979년까지 건설된 도로연장은 1270㎞이며, 1971년 당시 9.56%의 서울시 도로율은 1979년 14.5%로 급격히 늘어났다.

서울시는 1975년부터 한양도성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대대적인 보수ㆍ복원공사를 추진, 역사도시 서울 정비에도 나섰다. 

1976년 9월18일 복원된 풍납동 토성 일대 모습
1978년 1월11일 세종문화회관 모습

한양도성과 연결된 탕춘대성과 홍지문, 오간수문, 세검정 등이 이때 복원됐다. 이와 함께 백제시기 왕성이 풍납토성도 보수했다. 전통한옥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1976년 한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17채의 한옥을 서울시 민속문화재로 지정했다. 또 서울역사에 대한 정리작업도 실시해 1978년 ‘서울600년사’ 1권이 완성됐다.

이번에 발간된 8번째 서울시정사진 총서는 서울도서관에서 도서 또는 전자책으로 열람할 수 있다. 구매는 시민청 서울책방에서 할 수 있다. 가격은 3만원이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