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 신청자에 ‘미투 서약서’ 눈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6·13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낸 공천 신청자들로부터 ‘미투 운동’ 서약서를 받았다.

한국당은 지난 14일 경기도지사를 시작으로 6·13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낸 광역단체장 공천 신청자들에 대한 면접에 들어갔다. 

[사진=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공천 신청자 면접에서 경북지사 예비후보들이 면접을 보고 있다. 왼쪽부터 김광림 후보, 박명재 후보, 이철우 후보, 남유진 후보.]

한국당은 특히 면접자들로부터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이른바 ‘미투 운동’을 지지하며 후보로 확정된 이후라도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련한 중대한 흠결이 발견되면 공천 취소 결정에 승복한다는 서약서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공관위원장인 홍문표 사무총장은 안보와 경제, 사회 불안이 말할 수 없는 것을 모두 피부로 느낄 것이라며 어느 분이 되든 책임지고 이런 불안을 해소하고 국민 행복시대를 여는 후보가 되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국당은 15일 서울시장을 비롯해 10개 광역단체장 공천신청자에 대한 자질과 능력 검증에 나설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