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구·경남 텃밭서도 인물난

기초·광역의원 지원경쟁률 저조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명성이 예전같지 않다. 텃밭이었던 경남과 대구 등 영남에서의 공천 경쟁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특히 2~3명을 뽑는 기초의원의 경우 중선거구제에 대한 부담 때문에 공천경쟁률이 과거에 비해 많이 떨어졌다. 일부 지역에서는 후보자들이 부족해 공천접수 기간을 연장하기도 했다. 오르지 않는 지지율 탓에 인물난을 겪고 있는 한국당의 상황이 그대로 드러난다.

한국당 경남도당이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직후보자 공천신청자를 접수한 결과 2014년 6ㆍ4 지방선거 때보다 경쟁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경남도당은 당초 10일까지 공천서류 접수를 받기로 했지만 13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18개 시ㆍ군 시장ㆍ군수 자리에는 68명이 접수해 내 3.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81명이 도전했던 2014년 지방선거 때 4.5대 1 경쟁률보다 낮아졌다. 52명(비례대표 제외)을 뽑는 광역의원ㆍ자리에는 83명이 신청,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4년전 경쟁률인 2.6대 1에 한참을 미치지 못했다. 228명을 뽑는 기초의원 선거에는 278명이 공천을 신청해 1.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이는 4년 전 1.6대 1보다 하락한 수치다.

대구 경북(TK)도 과거와 분위기가 다르다. 대구 광역의원의 경우 27명 모집에 80명이 접수해 2.96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86명이 도전해 3.18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기초의원의 경우 경쟁률을 하락 폭이 크다. 102명을 뽑는 기초의원의 경우 133명이 접수해 1.30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4년전에는 194명이 도전해 1.9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대구시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당지지율이 크게 오르지 않는 요인에다 중선거구제의 부담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기초의원의 경우 2~3명을 뽑는 중선거구제라 한국당 번호인 2-가를 받으면 당선이 확실하지만 2-나 혹은, 2-다를 받으면 힘들어져 공천신청을 많이 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중선거구제로 선거를 치르는 기초의원의 경우 후보는 1(더불어민주당)-가, 1-나, 1-다, 2(한국당)-가, 2-나, 2-다 등으로 번호를 받게 된다. 유권자들이 보통 가 후보에 몰아주는 경향이 있어, 가를 받은 후보의 당선가능성이 크다.

보수색이 가장 강한 경북에서도 기초의원 경쟁률은 4년전보다 줄었다. 247명을 선출하는 지역구 기초의원에 모두 414명이 신청해 1.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4년전 422명이 신청한것에 비해 8명이 줄어들었다. 반면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은 각각 68명, 109명에서 13명이 더 신청해 경쟁률이 늘어났다.

공천접수기간이 연장되기도 했다. 대전시당의 경우 13일까지 였던 공천서류접수기간을 1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경남도당과, 부산시당, 충남도당 등도 공천접수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박병국 기자/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