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배현진 첫 임무는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으로 첫 정치 활동을 시작한다.

자유한국당은 14일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특위’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당에 영입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도 해당 특위에 들어갔다.

해당 특위에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들어가면서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은 한국당 입당 후 그의 첫번째 임무가 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은 특위 위원장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을 특위 간사에는 민경욱 의원을 선임했다. 또 강효상·김진태·전희경·임이자 의원과 이경환·윤기찬·변환봉·원영섭·김기윤 당협위원장 등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한국당 측은 이날 “이인호 전 KBS 이사장,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강규형 전 KBS 이사 등 문재인 정권·언론노조 피해자를 지원하고, 방송계 ‘미투’ 피해자 등을 지원키로 한다”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특위 구성 배경을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