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다문화가정 어린이와 함께 평창패럴림픽 관람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한화그룹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한국과 캐나다와의 아이스하키 경기에 다문화가정 아동 및 청소년 50명을 초청, 임직원 봉사단과 함께 국가대표팀을 응원했다.

초청된 어린이들은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지구촌지역아동센터 다문화가정 아동 및 청소년들로, 한화는 패럴림픽 관람 후 속초 한화리조트로 이동해 이들에게 한화워터피아에서 파도타기 등 물놀이를 즐길 기회도 제공했다. 한화는 관람 편의를 위해 1박 2일간의 교통, 숙박, 티켓 등의 편의도 함께 제공됐다. 한화 임직원 봉사단은 1박 2일간 아이들과 동행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화그룹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한국과 캐나다와의 아이스하키 경기에 다문화가정 아동 및 청소년 50명을 초청해 임직원 봉사단과 함께 국가대표팀을 응원했다. [사진제공=한화]

이와 함께 한화는 ‘한화-카이스트 인재양성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는 중학생과 KAIST 대학생 멘토 등 40여명을 오는 17일 강릉에서 열리는 컬링 결승 경기에 초청한다. 학생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전세버스를 대절해 경기관람을 진행할 예정이다. 패럴림픽 입장권 400여장도 10여개의 복지시설에 전달해 소외계층의 올림픽 참관을 지원했다.

한화그룹은 이번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티켓 구매 및 기증, 성화봉 제작, 불꽃축제 지원 등 적극적인 후원과 붐업에 나서고 있다.

김승연 회장 역시 올해 신년사를 통해 “다음달 국가적 대사인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되고, 새해를 맞아 대한민국이 세계중심에 서는 행사인 만큼, 우리도 적극 동참해 힘을 보태야 한다”며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한화그룹 임직원들의 관심과 동참을 강조한 바 있다.

금춘수 부회장을 비롯한 한화 계열사 CEO들은 동계올림픽 개회식과 폐막식에 참석해 올림픽의 성공과 대한민국 선수단의 선전을 응원했다. 옥경석 ㈜한화 사장 등 CEO 5명은 패럴림픽 개막식에 이어 폐막식도 직접 참관할 예정이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