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잣말로 욕설했는데…뉴스공장 PD, 직위해제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KBS 박에스더 기자가 김어준 뉴스공장 공장장에게 한 발언이 SNS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프로그램의 PD가 방송 중 라디오 조정실에서 혼잣말로 욕설을 했다는 이유로 직위해제돼 또다른 논란이 되고 있다.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모 PD가 최근 직위해제됐다고 미디어오늘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PD는 지난달 16일 KBS 기자들이 ‘#방송국_내_미투’를 주제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 스튜디오 밖 라디오 조정실에서 욕설을 한 것과 관련해 직위해제 처분을 받았다.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 제작진은 출연자들에게 협찬 고지 멘트를 부탁했는데, KBS 기자들은 영리적인 이익과 연관된다는 점에서 협찬 멘트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정 PD에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 PD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해 방송 내용에 불만이 있어 혼잣말처럼 욕을 했다는 입장이다.

이후 KBS 기자들이 소속된 KBS 특별취재TF팀은 정 PD가 출연자들에게 모욕적인 표현을 사용했다고 판단했다. 이들은 항의와 진상조사 및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tbs 측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tbs는 이후 정 PD에 대해 직위해제 및 근신 처분을 내렸다.

PD 측은 방송 도중 출연자를 대상으로 욕설을 한 사실은 인정한다면서도 출연자 측 주장과 실제 발언 사이에는 차이가 있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